동영상강좌
  CF로 배우는영어
  생활속표현
  영어뉴스
  오디오*비디오 수업
  오늘의 동영상
  강사가 들려주는 금주의 명언
홈 > 커뮤니티 > 오늘의 동영상   
 
The fascinating story behind King Charles III's golden coronation robe
관리자 2023-05-09 오후 4:15:01 23111

 

Description:

 

The fascinating story behind King Charles III's golden coronation robe  Buckingham Palace has released details of the Supertunica and Imperial Mantle which Charles will wear during the investiture part of his ceremony. The King will be adorned in heavy priest-like golden robes for his moment of crowning - and reuse his grandfather's coronation belt and glove. He will put on layers of glittering coronation vestments, inspired by priestly attire, in the middle of Westminster Abbey's coronation theatre during the religious service.​ 

 

찰스 3세의 황금 대관식 가운 버킹엄 궁전 뒤에 숨겨진 매혹적인 이야기는 찰스가 그의 의식의 서품 부분에서 입을 슈퍼투니카와 제국의 맨틀에 대한 세부 사항을 공개했습니다. 왕은 왕관을 쓰는 순간을 위해 무거운 사제 같은 황금 예복을 입고 할아버지의 대관식 벨트와 장갑을 재사용할 것입니다. 그는 예배 동안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대관식 극장 한가운데에 사제 복장에서 영감을 받아 반짝이는 대관식 조끼를 겹겹이 입을 예정입니다.

 

Transcription:

 

Buckingham Palace has realesed of the Supertunica and Imperial Mantle  which Charles will put on...for the investiture part of his ceremony.

He will put on layer upon layers of glittering coronation vestments, inspired by priestly attire, in the middle of...

Westminster Abbey's coronation theatre during the religious service.

Made of the cloth of gold, which is silk thread wrapped in thin pieces of gold or silver gilt metal, the Supertunica weighs around 2kg and is enbroidered with stylised arabesques and floral motif. On top of the Supertunica will be placed a floor- length cloak called the Imperial Mantle...which will add an extra 2.23 kg. to the King's load after his crowning.

Caroline de Guitaut: Both the Supertunica and Imperial Mantle were last worn at the coronation of Quee n Elizabeth II on June 2, 1953,so they havent been worn for 70 years.

As part of our care of item in the collection, obviously theyre very carefully looked after, theyre usually on display, in fact, in the Tower of London, because they form part of the coronation regalia, the royal regalia. And so in readiness of the coronation, on May 6, weve been preparing them as part of all the a very myraid of preparation.

 

버킹엄 궁전은 찰스가 착용할 슈퍼투니카와 제국의 맨틀을 현실화했습니다...그의 의식의 헌납 부분을 위하여.

그는 성직자의 복장에서 영감을 받아 화려한 대관식 조끼를 겹겹이 입을 것입니다...
예배 중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대관식 극장.
금이나 은으로 도금된 금속의 얇은 조각으로 감싼 비단실인 금의 천으로 만들어진 슈퍼투니카는 무게가 약 2kg이며 스타일리시한 아라베스크와 꽃무늬가 장식되어 있습니다.
슈퍼투니카의 꼭대기에는 제국의 망토라고 불리는 바닥 길이의 망토가 설치될 것입니다...왕이 왕관을 쓴 후에 왕의 짐에 2.23kg이 더 추가될 것입니다.
캐롤라인 드 기타우트: 슈퍼투니카와 임페리얼 맨틀은 모두 1953년 6월 2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대관식에서 마지막으로 착용되었기 때문에 70년 동안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소장품 관리의 일환으로,분명히 그들은 매우 세심하게 보살핌을 받고 있습니다,그것들은 보통 런던탑에 전시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것들은 대관식 의식의 일부를 형성하기 때문입니다. 즉, 왕실의 의식. 그래서 5월 6일에 대관식을 준비하기 위해, 우리는 준비에 대한 모든 공포의 일부로 그것들을 준비해 왔습니다. 


Questions:

 

1. What did Buckingham Palace released?

2. When is the coronation King Charles III?

3. Detail the golden coronation robe.​ 

 


첨부파일 Uploaded File : 20230509161531_9BB5Z.jpg  
Construction of ‘Europe’s largest 3D-printed building’ in Germany to take only 140 hours to finis
Who cries first? baby sumo wrestling matches ‘test health’ of Japanese children